네이버 카카오앱에서 잔여백신 예약이 가능해진다.

하단은 정부의 발표내용 입니다.

 


코로나19 예방접종대응추진단(단장 정은경, 이하 ‘추진단’)은 국민비서 서비스 기관인 네이버, 카카오의 지도 플랫폼을 활용하여, 편리하게 잔여백신 조회하고, 당일 예방접종 예약할 수 있는 기능을 개발하고, 27일부터 2주간 시범운영을 개시한다고 밝혔다.

오는 27일부터, 아스트라제네카 코로나19 잔여백신이 발생한 위탁의료기관 (일반 병ㆍ의원)을 확인하고, 당일 접종을 위한 예약도 가능해진다.

코로나19 아스트라제네카 백신은, 1병(바이알) 당 약 10명분의 접종량이 포장되어 있어, 개봉 후 최대 6시간 내에 백신을 소진하지 못하면 폐기 처리하게 된다.

특히, 
①예약 후 당일 건강상태가 좋지 않거나, 
②예진의사가 접종이 불가능하다고 판단한 경우, 
③예약 후 접종기관에 방문하지 않은 경우 등으로 인해 백신이 폐기되는 경우도 발생할 수 있다.

백신의 폐기량을 최소화하기 위한 하나의 대책으로, 잔여백신 발생 정보를 일반 국민에게 공개하고, 인근 위탁의료기관에서 당일 접종하고자 하는 국민이 신속하게 예약하는 기능을 개발하였다.

특히 작년 공적마스크 데이터 개방 형태와 유사하게, 네이버 및 카카오에서 제공하는 지도 플랫폼을 통해 접종기관별 잔여백신 정보를 지도에서 한눈에 확인할 수 있으며,
인근 접종기관에 빨리 방문하여 예방접종을 받을 수 있는 경우에는 당일예약까지 할 수 있다.

또한, 한 의료기관에서 하루에 한 병(바이알)의 백신을 개봉하기 위해서는, 그동안 최소한 7명 이상이 예약되어 있어야 했으나,
5명 이상만 예약되어 있더라도 백신 접종이 가능하도록 기준이 완화됨으로써, 예약자의 불편 역시 크게 해소될 전망이다.


 

 

참고하여 백신접종하시기 바랍니다.